화상 응급처치 법 증상별 대처방법

화상 응급처치

화상 응급처치 법 증상별 대처방법

집에서 조리를 하다가 언제든 발생할 수 있는 사고 가운데 가장 대표적인 것이 화상입니다. 대개 뜨거운 물에 화상을 입는 경우가 많은데요. 증상별 차이점을 구분해 보고 화상을 입었을 때 바르게 대처하는 화상 응급처치법을 알아보겠습니다.

화상 응급처치

찬물에 화상부위를 담가야 할까?

화상부위를 흐르는 물에 10분 정도 담가두는 것이 좋습니다. 다만 찬물에 담그거나 얼음을 화상 입은 자리에 대고 있는 것은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는 만큼, 12~25도 정도의 미지근한 물에 화상부위를 2~3분 정도 담가두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이를 통해 충분히 열감을 사라지게 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뜨거운 물에 화상을 입었을 때 화상 응급처치 방법

화상 부위의 상처가 부풀어오르기 전에 반지나 시계, 벨트, 꽉 끼는 옷 등을 조심스럽게 제거하고 상처부위는 가능한 멸균 처리된 거즈로 덮는 것이 중요합니다. 만일 얼굴에 화상을 입었다면 숨을 쉴 수 있도록 구멍을 낸 거즈를 덮어주고, 물집을 터트리거나 로션 및 연고 등을 발라서는 안되며 즉시 환자를 병원으로 이송하는 것이 좋습니다.

화상에 따른 증상

1도 화상이라면 피부가 붉게 변하고 따끔한 통증이 있지만 열흘 가량 지나면 표피가 벗겨지며 흠집 없이 완치되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또 2도 화상이라면 진피까지 상해 물집이 생기고 통증이 심하며, 2주일에서 1개월 정도 지나야 낫게 됩니다. 만일 이보다 심한 3도 화상이라면 진피 아래 근육까지 손상될 수 있으며, 치료 후에도 흉터가 남아 관절 등의 피부가 수축되어 움직임에 제한이 생길 수도 있습니다. 특히 화상을 입은 부위가 마른 가죽처럼 되면서 갈색 또는 흰색으로 변하기도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