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올때 파마 해도 괜찮을까?

비올때 파마

비올때 파마 해도 괜찮을까?

비오는 날 파마를 하면 컬이 빨리 풀린다는 설이 있습니다. 하지만 비올때 파마 해도 되는지에 대한 갑론을박이 이어질만큼 실제로 검증된 사실인지에 대한 의견이 분분합니다. 물론 실제로 이런 속설로 인해 비오는 날 미용실 손님수는 크게 줄어든다는 통계도 있는데요. 과연 어느 것이 사실인지 비올때 파마 해도 괜찮을지 전문가들의 의견을 모아봤습니다.

비올때 파마

비올때 파마 하면 안된다는 말이 나온 까닭

날씨 탓에 대기 중에 습기가 많기 때문에 습기가 파마약이 흡수되는 것을 막고 열이 모발로 가는 걸 막는다는 이유에서 이 같은 주장이 나온 것이라고 하는데요. 결론부터 말하자면 최근에는 결코 해당되지 않는다고 합니다. 과거와 달리 실내 습도 조절이 잘 되고 있고, 약제도 매우 좋아져 습도가 왠만큼 높더라도 모발에 흡수되는데 문제를 일으키지 않기 때문입니다.

비올때 파마 과거에만 해당되는 걸까?

예전에는 별도 열처리 없이 펌시술을 받았기 때문에 모발에 수분이 침투하기 쉬워 파마가 제대로 되지 않는 경우가 많았는데요. 최근에는 열처리가 기본이기에 빠르게 건조가 가능하며 중화제의 성능이 좋아 변형이 더욱 오래 가는 것이 특징입니다. 다만 이는 어디까지나 습기에 해당되는 것일 뿐, 파마 시술 후 비를 그대로 맞는 것은 되도록 피하는 게 좋습니다.

2022년 장마철 기간 올 여름철 장마기간은 시작일은?

파마 비 맞으면 안되는 이유

머리카락은 수분에 노출되는 경우 이전 모발상태로 돌아가려는 성질이 있기 때문입니다. 손상된 머리일수록 이와 같은 현상이 더욱 두드러지게 나타나며, 비오는 날 머리카락이 처지고 곱슬이 심해지는 까닭도 여기에 있습니다. 따라서 장마철이라도 파마를 하는 것 자체는 크게 문제가 되지 않으며, 다만 귀가하는 길에 장시간 비를 맞는 것만큼은 피하는 것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