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첩신고 포상금 액수 최고 20억, 신고방법 간첩신고 사례

간첩신고 포상금

간첩신고 포상금 액수 최고 20억, 신고방법 간첩신고 사례

2016년 개정된 국가보안유공자 상금 관련 규정에 따르면 간첩 신고에 따른 포상금은 크게 늘었다고 합니다. 과거부터 꾸준히 개정되어 온 것인데요. 어떤 변화가 있었으며, 간첩 의심되는 이들이 있을 때 간첩신고 방법간첩신고 포상금 알아보겠습니다.

간첩신고 포상금

간첩신고 포상금 변화

1981년 3천만원이었던 간첩신고 포상금은 1995년 1억원으로 인상된 바 있습니다. 이후 16년만인 2011년 파격적으로 인상되었는데요. 간첩, 이적사범 신고 시 최고 5억, 간첩선 신고 시 최고 7억 5천만원까지 받을 수 있도록 한 것입니다. 이후 2016년이 가장 최근 개정된 시기인데요. 이에 따르면 간첩 및 이적사범, 간첩선을 신고할 경우 최고 간첩신고 포상금 20억원 받을 수 있다고 합니다. 또 이 보상금은 비과세 소득으로 처리되기에 복권 당첨과 달리 별도 세금을 징수하지 않고 전액이 그대로 지급됩니다.

간첩신고 번호는?

크게 네 곳으로 간첩신고 번호 나뉘어져 있는데요. 국가정보원 111로 문의하거나 경찰청 113으로 문의해 신고할 수 있으며, 이외에 군사안보지원사령부 1337 및 합동참모본부 1338로 연락하는 방법이 있습니다. 온라인 상에서도 신고 가능해 사이버 간첩신고 국가정보원 및 국가안보지원사령부 홈페이지를 통한 접수를 할 수도 있습니다.

최근 간첩신고 사례

여전히 암암리에 활동하고 있는 간첩이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지난해 여름만 하더라도 북한 공작원의 지령을 받고 미국산 전투기 도입 반대 활동을 한 청주 지역의 활동가가 국가보안법 위반으로 입건되었던 것인데요. 이런 점을 생각하면, 드물긴 하지만 우리 주변에도 간첩 활동이 얼마든지 있을 수 있어 직접 간첩을 목격해 신고 후 포상금을 지급받는 것도 불가능한 상상은 아니라고 생각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