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화수목금토일 유래, 일주일이 정해진 배경

월화수목금토일 유래

월화수목금토일 유래, 일주일이 정해진 배경

연월과 무관하게 반복되는 요일은 각각의 의미를 담고 있는데요. 어떤 배경에 의해 이름이 정해졌고, 어떤 의미를 갖고 있는지 알아둔다면 상식에 많은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월화수목금토일 유래 자세한 정보 확인해 보겠습니다.

월화수목금토일 유래

일주일을 7일 단위로 나누게 된 배경

과거에는 요일별 명칭 없이 첫째날, 둘째날 하는 식으로 구분했지만 고대 로마제국부터 지금의 이름이 붙여지게 되었다고 합니다. 요일 만든 사람은 기독교를 공인한 로마 황제 콘스탄티누스가 4세기 경 매주 첫째 날을 휴일로 정하는 법령을 선포하면서 공식적으로 요일 이름이 붙여지게 되었다고 합니다. 또 영어식 표기로는 해와 달, 화성, 수성, 목성, 금성, 토성 등과 관련이 있는데요. 이는 그리스 신화와 북유럽 신화에서 유래를 찾아볼 수 있습니다.

각 요일별 유래

일요일은 태양의 신 헬리오스에서 유래해 Sunday가 되었으며, 월요일은 달의 여신 셀레네에서 유래한 것입니다. 또 화성의 날인 화요일은 전쟁의 신 티르에서 이름 붙여진 것이며, 수성의 날인 수요일은 신들의 아버지 오딘에서 이름을 따 왔다고 합니다. 이외에 목요일은 벼락의 신 토르에서, 금요일은 사랑의 신 프리야에서 이름을 유래했으며, 토요일은 토성의 날로써 농업의 신 사투르누스의 이름으로부터 따 온 것입니다.

우리나라에 요일이 도입된 배경

서양식 요일 구분법이 우리나라에 전해진 것은 1895년 을미사변 때입니다. 당시 친일 내각에 의해 도입된 바 있는데요. 사실상 일본에 의해 도입된 것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이 때문에 요일 표기 역시 일본과 마찬가지로 월~일요일로 쓰게 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