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시지가 실거래가 차이 및 계산

공시지가 실거래가 차이

공시지가 실거래가 차이 및 계산

주택에 부과되는 세금은 가격을 기준으로 산정됩니다. 취득세라면 취득 당시의 가격을 기준으로 하며, 보유세는 보유중인 주택의 가격, 그리고 양도소득세는 양도 시점에서의 가격과 취득 시의 가격 간의 차이를 고려하는 것인데요. 이 과정에서 쓰이는 개념이 공시지가와 실거래가입니다. 경우에 따라 두 개념을 달리 사용하고 있는 것입니다. 각각 어떤 차이가 있으며 어떻게 계산되는지 확인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공시지가 실거래가 차이

공시지가 실거래가 계산

실제 거래된 가격을 의미하는 것으로 계약서 상에 명시된 실제 거래 금액을 뜻합니다. 실거래가는 취득세와 양도소득세 등에 적용되며, 반드시 실거래가를 신고하는 것이 원칙입니다. 거래 후 30일 이내에 신고한 뒤 실거래가신고필증을 받아야만 소유권 등기 이전이 가능합니다. 자세한 주택 실거래가 정보는 국토교통부가 운영하고 있는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을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공시지가 실거래 가격 확인

단순히 보유만 하고 있을 때 부과되는 재산세나 종합부동산세 등 보유세를 계산할 때는 공시가격을 기준으로 합니다. 이는 정부가 조사해 공개하는 자료로 세금 및 건강보험료 산정 시에도 사용되는 것이 보통입니다. 실거래가에 비해 낮게 결정되는 것이 일반적이며, 국토교통부 홈페이지에 방문하면 주소지별 공시지가 확인이 가능합니다.

기준시가란?

오피스텔이나 빌딩과 같은 상업용 건물이라면 공시지가가 없어 국세청이 별도의 기준시가를 정해 발표합니다. 상속 및 증여 시에도 기준시가가 과세기준이 되는데요. 국세청이 매년 9월을 기준으로 계산해 12월말에 발표하며, 홈택스에서 주소 검색을 통해 기준시가를 조회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