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에 하는 우리나라 전통놀이의 종류 어떤 게 있었을까?

우리나라 전통놀이 종류

추석에 하는 우리나라 전통놀이 종류 어떤 게 있었을까?

요즘은 추석이라고 해도 가까운 친척만 모여 차례를 지내고 성묘를 하는 정도로 보내는 것이 일반적이죠. 하지만 과거에는 좀 더 떠들썩하게 모두 모여 다양한 전통놀이를 즐기곤 했는데요. 선조들이 추석에 하는 전통놀이로는 어떤 게 있었는지 알아보겠습니다.

우리나라 전통놀이 종류

강강술래

추석하면 가장 먼저 떠올리게 되는 전통놀이입니다. 본래 추석이 되면 풍작과 풍요를 기원하는 놀이였는데요. 보름달이 뜬 밤에 마을처녀들이 손을 잡고 둥글게 원을 만들어 도는 방식으로 진행됩니다. 이 때 한 사람이 강강술래 앞부분을 선창하면 뒷소리를 하는 사람이 이어받아 노래를 부르며, 늦은 밤까지 강강술래가 이어졌다고 합니다.

가마싸움

경북 지방에서 시작된 전통놀이로 아이들이 편을 나누어 바퀴가 4개 달린 가마를 앞세우고 양쪽이 각각 상대에게 접근해 가마를 부수거나 기를 빼앗으면 이기는 놀이입니다. 가마싸움에서 이기기 위해 미리 추석 전부터 전략을 세우기도 했으며, 싸움에 필요한 도구를 준비했다고 합니다. 언뜻 보기에는 큰 싸움처럼 보일 수도 있지만, 어른들은 이를 보면 오히려 박수와 함성을 보내곤 했다고 하는데요. 가마싸움에 이긴 쪽은 그 해 과거시험에 급제하는 사람이 나온다는 속설도 있었다고 하네요.

소놀이

소먹이놀이라고도 하는 소놀이는 농사의 풍요를 즐기는 전통놀이입니다. 한 해 동안 농사를 지은 일꾼과 소의 노고를 위로하는 놀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농악대와 소를 가장한 사람이 중심이 되어 진행되며, 마을의 부농에 집에 소를 데리고 가 음식을 요청하고, 주인은 술과 떡을 내놓으며 이들을 대접하는 방식입니다. 이후에는 한바탕 어울려 즐겁게 놀이를 하는 방식으로 진행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