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카락 굵기 에서 알수 있는 탈모 조짐

머리카락 굵기

머리카락 굵기 에서 알수 있는 탈모 조짐

숱만 많다고 해서 탈모의 위험성이 완전히 사라지는 것은 아닙니다. 오히려 숱보다 머리카락 굵기가 더 중요하다고 하는데요. 빠지기 전에 머리카락이 가늘어지는 양상을 보이기 때문입니다. 이를 모발 소형화라고 하며, 앞머리나 정수리 부위 모발부터 증상이 나타나게 됩니다. 이에 대한 적극적인 대처법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머리카락 굵기

머리카락 굵기에 따른 탈모 비율

탈모환자는 시간이 갈수록 모발 소형화가 발생하다 결국 머리가 빠지게 되는데요. 실제로 비탈모인과 탈모 환자를 비교해보면, 모발 수는 별다른 차이가 없지만 굵은 모발 보유율이 각각 45%, 12% 수준으로 큰 차이를 보이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즉, 머리카락이 눈에 띄게 힘이 없고 가늘어지는 증상이 느껴진다면, 더 심해지기 전에 전문의와 상담을 받아야 합니다.

탈모 치료 방법

머리카락 굵기가 손으로도 느껴질 만큼 가늘어졌다면 이미 탈모가 시작된 것으로 여길 수 있습니다. 남은 머리카락을 보존하고 탈모진행을 막기 위해 빠른 치료가 필요한 상황인 것인데요. 일반적인 남성형 탈모 치료에는 두타스테리다나 피나스테리드 성분의 먹는 약이나 바르는 약인 미녹시딜이 이용됩니다. 이 방법은 남성호르몬은 유지하면서 탈모호르몬으로 전환되는 걸 막아 개선하는 방법입니다.

비올때 파마 해도 괜찮을까?
피부 좋아지는 법 동안 피부 관리 하는 법은?

탈모 치료제 선택 시 유의할 점

모발 수는 물론 굵기 개선 효과를 고려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이 과정에서 경구용 치료제가 도움이 되는데요. 치료 초기에 쉽게 효과가 나타나지 않더라도 수 개월 이상 복용해야 효과를 볼 수 있으므로 중도 포기하지 않고 꾸준한 치료를 이어가는 것이 가장 중요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