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우절 유래 및 날짜 우리나라 및 해외 사례는

만우절 유래

만우절 유래 및 날짜 우리나라 및 해외 사례는

만우절 날짜는 매년 4월 1일 이며 만우절로 거짓말을 해도 된다는 풍습이 있는데요. 이는 우리나라 뿐만 아니라 전세계적으로 통용되는 풍습입니다. 악의 없는 거짓말로 상대를 놀리는 유쾌한 풍습은 서구권에서 먼저 시작되었다고 하는데요. 구체적인 유래와 나라별 풍습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만우절 유래

중세시대에서 만우절 유래 되었다는 설

해외에서도 정확한 만우절의 유래에 대해서는 의견이 갈립니다. 일반적으로 역사가들이 말하는 바에 따르면 중세시대 부활절을 새해 첫날로 삼아 기준일이 3월 25일부터 4월 1일까지로 다양하게 갈렸는데, 달력의 변화에 따른 사람들의 오해에서 만우절이 비롯되었다는 설이 유력합니다.

프랑스에서 만우절 유래 되었다는 설

1564년 프랑스의 샤를 9세가 새로운 역법을 채택하고 새해 첫날을 1월 1일로 고친 바 있는데요. 하지만 그 내용이 모든 이들에게 전달되지 못하면서, 4월 1일을 신년제의 마지막 날로 생각한 이들이 선물을 교환하거나 신년 잔치를 흉내내 장난스럽게 구는 풍습이 생겨났다고 합니다.

동양에서 만우절 유래

인도에서는 춘분에 시작된 불교 설법이 3월 31일에야 끝났는데요. 불교 신자들이 그 수행 기간이 지나면 원래로 되돌아간다는 뜻에서 3월 31일을 야유절이라 이름 지었고, 이 날이 되면 남에게 헛심부름을 시키는 장난을 쳤다고 합니다.

월화수목금토일 유래, 일주일이 정해진 배경
핑프족 뜻, 유래

만우절 장난 칠 때 유의사항

어느 정도 범위 내에서의 장난은 누구에게나 통용될 수 있다는 점이 만우절의 매력이기도 합니다. 우리나라에서도 이런 점을 이용한 장난과 농담이 유행하고 있기도 한데요. 다만 112나 119에 장난전화를 거는 등 도를 넘는 행위는 절대 해서는 안됩니다. 이는 엄연히 공무집행방해에 해당되며 벌금 및 구류에 처해질 수 있다는 점 알아두시기 바랍니다.